• UPDATE : 2019.12.6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사직서 써야 정규직 전환시험 응시 가능?근로복지공단, 전환채용 시험 미끼로 비정규직에 자진퇴사 유도?
근로복지공단이 공단 비정규직들의 정규직 전환 시험을 이용, 비정규직들에 대한 자진퇴사를 유도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근로복지공단은 지난 26일 2006년도 비정규직대책에 따른 비정규직 운영 및 전환채용계획 시달'이라는 공문을 통해 정규직 전환채용 계획을 밝혔다.

공단은 채용예정인원을 "정부의 비정규직 대책 중 2006년도 정규직 증원 예정인력의 50%(89명) 범위 내"로 하고 "전환채용 최종합격자가 채용예정인원에 미달하는 경우 추후 제한경쟁 채용시험"을 별도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제한경쟁채용시험의 응시기회를 부여받기 위해서는 사직서를 제출해야 하며, 전환채용 시험은 오는 19일로 예정돼 있음에도 제한경쟁채용시험 응시서류인 사직서는 4일까지 제출토록 하고 있어 시험을 미끼로 한 정리해고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정종우 근로복지공단비정규직노조 위원장은 "정부에서 정책적으로 기존의 비정규직을 해고시키고, 그중의 일부를 신규 채용하는 것임에도 공단에서는 각 지사장과 비정규직의 1대1 면담을 통해 일신상의 이유로 사직서를 제출토록 강요하고 있다"며 "정리해고를 자진퇴사인 것처럼 위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해 근로복지공단 인사교육팀 관계자는 "2006년도 비정규직대책에 따른 정규직 증원인력 197명에 대한 예산이 내년 1월1일부터 반영될 예정이므로 시험에 탈락한 비정규직은 예산과 정원이 폐지돼 1월1일 이후로는 계속 고용이 불가능하다"며 "어차피 해고 예고 통보를 해야하므로 사직서를 제출한 사람에 한정해 하는 것이고, 이는 응시를 원하는 사람만 제출하면 되는 것으로 본인의 선택사항이지 권고사직이 아니다"고 밝혔다.

임지혜 기자  sagess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나 직원아녔나? 2005-11-05

    실력이란게, 시험성적이 우수해야만 업무능력도 우수한건가염.. 마지막까지 남아있는울들은 실력도 능력도 없는데 자리보존해준 사측에 감사해야겠네요.. 경력또한 실력입니다..   삭제

    • 야!! 2005-11-05

      뭐? 몇번기회를 줘서? 그럼. 넌 떳떳하게 들어와서... 능력인정받으며 일하고있나보지? 너도 나이들어봐라.. 나이들어 공부하려면 힘든지...넌 애미애비도 없냐!   삭제

      • 조합원 2005-11-05

        무식한 공단 (임)직원분, 일찌감시 점심 처드시고 들어와서 고도리나 치시는 줄 알았더만 아니 이런 사이트에 글 올릴 줄도 알고 말야...누군지 알면 용석이 한테 표창상신이라도 해야겠구만..근데, 있쟈나 떳떳하게 능력 운운할라면 적어도 평가기준이랑 결과는 밝혀야 되는거 아냐? 사측 입맛에 맛는 얘들만 셤 결과에 상관없이 뽑아 제낀다고 매번 직원들한테 욕 바가지로 먹음서까지 그케 초지일관 남 모르게 지켜야하는 나름의 신념이라도 있는거야?   삭제

        • 직원 2005-11-04

          몇번씩 기회를 주어도 능력이 없어 떨어지는 사람을 왜 꼭 채용하여야 하는지
          서류전형 없이 시험보게 해 주는 것도 너무 큰 차별이 아닌지.   삭제

          • 답답 2005-11-04

            참 답답하네요..선택의 자유란건 처음부터 없었습니다..일방적 통보와 유도와 동의만 있었을뿐...   삭제

            • 해고예정자 2005-11-04

              하하하 웃기고 있네요. 나도 권고사직으로 냈더니 일신상의 사유로 다시 써오라고 하던데...   삭제

              • 맞아요.. 2005-11-04

                맞아요.. 근데... "권고사직"으로 사직서 써서 냈더니 "일산상의 사유"로 고쳐서 내라고 난리들입니다... 근데.. 본인의 선택사항이라고?? 나..이거참.어이가 없어서...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