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4 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전국농민회총연맹 "정권 퇴진운동도 불사"28일 전국농민총파업 격렬 양상 띨 듯
27일 쌀협상 비준안이 경호권이 발동된 채 기습적으로 국회 통외통위를 통과하자 28일 농민총파업을 앞둔 농민들은 울분을 터트렸다.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은 곧장 성명서를 발표해 “여전히 의혹이 남아 있는 쌀협상안에 대한 충분한 검토도, 쌀협상 결과에 미칠 영향평가도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강행통과된 것은 명분이 없다”며 “DDA협상에서 설정될 관세수준 등을 고려해 충분히 협의할 것을 요구한 농민단체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무시한 국회의원들을 반농민적 국회의원으로 규정하고 응징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전국농민회총연맹>

또 전농은 “국민의 대의기관으로서 감시와 견제를 해야 할 국회가 스스로 자기 역할을 저버리고 정부의 거수기로 전락한 것은 역사가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전농 부경연맹 한병석 의장은 “진정 이 정부가 농민들의 봉기를 접하려고 하는가”라고 분노하며 “실패한 쌀협상과 쌀대란을 자초한 책임이 있음에도 반농민적 비준강행만 되풀이하고 있는 노무현 대통령과 박홍수 농림부장관 퇴진투쟁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수와 함께 전국에서 1천만석 나락 적재투쟁을 벌이고 있는 전농은 28일 전국 100여개 시군농민회가 동시다발 농민총파업을 벌인다. 대규모 나락 적재투쟁과 농기계 시위 등이 결합할 농민총파업은 쌀 비준안 상임위 통과로 어느 때보다 격렬한 양상을 띨 것으로 보인다.

나락 적재는 농민들이 집단적으로 농산물 출하를 거부하는 것으로, 여기로 모아진 농민들의 힘을 바탕으로 쌀협상 국회 본회의 통과 저지와 11월 부산 APEC 정상회의, 12월 홍콩 WTO 각료회의까지 투쟁을 고양시킨다는 게 전농의 계획이다.

경남도연맹 박기명 사무처장은 “쌀 비준안이 국회에 가 있는 동안 쌀값은 이미 20% 이상 폭락했고, 정부가 부랴부랴 보완책을 내놓았지만 현장에서는 무용지물”이라며 “이런 정부를 앞에 두고 농민들이 오늘부터 어떤 선택을 할지는 하늘만이 알 것”이라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  h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