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6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배일도 의원 비리 의혹에 입장 정리 난항서울지하철노조, 25일 임시대대서 즉각 징계·사법 처리·추후 처리 등 입장 팽팽
전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이었던 한나라당 배일도 의원에 대한 비리 의혹 등을 자체 조사 중인 서울지하철노조 진실규명위원회의 보고에 대한 대응방침을 논의 중인 서울지하철노조가 입장 정리에 난항을 겪고 있다.

노조는 25일 오전 10시30분부터 군자기지 교육원 대강당에서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고, 진실규명위원회 보고 및 처리방안 건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으나 오후5시 현재까지 입장 정리를 하지 못한 채 찬반 논쟁을 벌이고 있다.

특히 노조는 이날 오전 10시30분께부터 12시30분께까지 회순 통과에만 시간을 보냈다. 일부 대의원들이 진실규명위원회 보고에 대한 처리방침을 대의원대회에서 정하지도 않았는데, 경찰 내사와 언론 보도가 진행되는 등 내부 보고서 유출 등에 대해 문제 제기를 했기 때문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21일 배 의원이 노조위원장으로 재직하던 때, 노조비로 단체물품을 사거나 외부단체 지원금을 지출하면서 회계부정과 공금횡령 등 비리를 저질렀다는 익명의 제보를 받고 내사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노조는 자료를 제출한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야 하며, 집행부가 자료를 제출하고 그것을 은폐하고 있는 것이라면 이에 대해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해 회순 통과가 늦춰졌다.

25일 오후5시 현재 노조는 진실규명위원회 보고 및 처리방안에 대해 이날 배 의원에 대한 제명 등 징계를 바로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과 진실규명위원회의 보고 내용이 정책상 미흡하므로 구체적인 조사를 더 진행한 뒤 추후 처리는 뒤로 미뤄야 한다는 찬반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또 노조 내부 처리로 끝내야 한다는 의견과 사법처리까지 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뉘고 있는 상황이다.

임지혜 기자  sagess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