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기초생활보장대상 3만5,000명 공공근로사업에 참여 시키기로
정부는 현재 진행중인 제4단계 공공근로사업(10.1∼12.31)에 국민기초생활보장대상자중 ‘조건부 수급자’를 참여시키고 이들에 대한 자활지원 사업을 대폭 강화키로 했다.

정부는 1일 정부중앙청사에서 최인기(崔仁基)행정자치부 장관 주재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지난달부터 시행중인 제4단계 공공근로사업에 참여할 경우에만 기초생활 보장 급여를 지급하는 조건부 수급자 3만5,000명을 참여시키기로 했다.

회의에서 정부는 전체 조건부 수급자 8만6,000명의 자활사업을 적극지원, 현재 70개인 자활지원 센터를 내년까지 200개로 늘리고 예산지원도 센터당 9,600만원에서 1억5,000만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또 간병·집수리 도우미 등 복지서비스사업, 청소·세탁업 등 용역사업, 봉제공장·재활용품사업 등 자활공동체 사업을 집중 육성키로 하고 창업을 원하는 개인이나 단체에 1,200만원 한도내에서 생업자금을 저리로 융자해주기로 했다.

홍성추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