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4 화 09:55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8.15 대축전, 민주노총 무엇을 남겼나대규모 조직, 북 직총과 대중행사…“통일운동 대중화 계기”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열린 8·15 민족대축전 행사를 통해 노동계가 노동자 통일운동 대중화의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민주노총은 지난 1월 정기대의원대회에서 2만여명 조직 동원을 결의했고, 창립 10주년 기념행사와 함께 1억원의 예산을 잡는 등 올해 8·15행사의 비중을 높였다. 광복 60주년을 맞아 노동계 내에서 통일운동의 대중화를 목표로 한 것.

14일 상암월드컵공원에서 열린 6·15 공동선언 남측준비위 노동본부 발족식과 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개막식 및 남북축구 경기에 참가한 조합원을 모두 합치면 총 1만8천여명으로 민주노총은 추산하고 있다. 당초 목표였던 2만여명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치지만, 민주노총이 지난해 처음으로 8·15 행사에 1만여명을 동원했던 사실을 본다면 상당한 수의 조합원들이 행사에 참가한 것이다.

박민 민주노총 통일국장은 “13일까지 각 지역본부와 산별연맹에서 집계한 수는 2만1,730명이었지만 노동부문에 할당된 남북축구 입장권이 절반 정도 줄어드는 혼란을 겪으면서 참가를 포기한 조합원들이 많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또 지난해 8·15 행사에 2천여만의 예산이 소요된 반면 올해 행사에는 4천여만원이 집행된 것으로 전해져 인적, 물적 투자도 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박민 국장은 “단순한 수치에 연연하고 싶지 않다”며 “남북축구라는 매개체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지만, 통일행사가 활동가나 통일운동가들만의 전유물이 아닌, 남북해외 동포가 참가하는 전 국민적 축제라는 점을 조합원들이 인식했다는 데 의미를 둔다”고 평가했다. 박국장은 또 “이후 막연한 대중화가 아니라 각 조직에서 통일운동에 대해 실질적인 토론과 사업 등이 진행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8·15 행사를 거치면서, 지난 2002년 부산, 광주·전남 등 일부 지역에 만들어져 통일선봉대 구성 등의 사업을 해 왔던 민주노총 자주통일실천단의 확대도 예상되고 있다. 박국장은 “실천단이 꾸려지지 않은 서울, 강원 지역 등에도 실천단이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여름에만 하는 ‘반팔사업’이 아닌 상설적인 통일운동 조직체로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16일 열린 남북노동부문 상봉모임도 지금까지 지도부간 숙소모임에 그쳤던 남북노동단체들간의 회담을 대중적이고 공개적인 장소에서 개최해 조합원들이 북쪽 노동단체 대표자들을 접촉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김학태 기자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