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5 화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이러쿵저러쿵
억대연봉자가 햄버거로 끼니 때우나?
- 억대 연봉자들이라며 '손가락질'을 받고 있는 양대항공 조종사들의 실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면서요.

- 네, 다름이 아니라 조종사들이 해외 비행을 나갈 때 머무는 호텔에서 조식을 먹지 못해 햄버거를 사먹고, 싼 음식점까지 찾아가 식사를 해결하는 등의 생활을 하고 있다고 하네요.

- 잘 이해가 안 가는데요. 그게 무슨 말이죠?

- 이를테면 유럽같은 경우는 숙박에 조식요금이 포함돼 있는데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이 숙박비를 줄이기 위해서 조식을 뺄 테니 그만큼의 요금을 빼달라고 하면서 계약을 체결한 경우가 있다고 하는군요.

- 조종사들에게는 일종의 체류비용이 제공되는데, 이걸로 밥을 해결하라는 것이죠. 그런데 이 체류비용이 현지에서 한끼 또는 한끼 반의 식사를 할 정도의 금액 밖에 되지 않아서 그나마 값싼 패스트푸드로 끼니를 해결하고 있다고 합니다.

- 또 일부에서는 제대로 된 식사를 하기 위해 햇반이나 쌀 등을 챙겨갔다가 호텔에서 쫓겨나는 경우도 있었다고 하네요.

- 억대 연봉자라지만 실상은 식사비가 없어서 패스트푸드로 끼니를 해결하는 '노동자'들이었군요.

여의도에 상도의가 실종됐다

- 요즘 열린우리당이 민주노동당이 추진하는 정책을 보고 앞질러 자신들의 정책으로 내놓는 경우가 잦다면서요.

- 예, 최근 민주노동당이 강북구의 ‘꿀꿀이죽’ 사건에 대해서 수차례 기자회견도 열고 정책 추진 방침도 밝히고 있었는데요. 갑자기 열린우리당이 불쑥 ‘영유아보육법’을 개정해 ‘꿀꿀이죽’ 사건 재발 방지에 나서겠다고 발표한 일이 있었죠. 우리당은 법 개정안도 만들지 않은 채 일단 법을 추진하겠다는 발표부터 했는데요.

- 이를 두고 관련 정책을 검토해 오던 민주노동당 정책담당자들이 “우리당이 선수를 쳤다”고 괘씸하다는 표정들입니다.

- 하기야 당을 떠나 민생정책과 입법안을 서로 경쟁하듯 내놓는 게 국민들에게는 좋은 일이겠지만서도, 다른 정당이 공들여 추진 중인데 이를 잘 알면서도 가로채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상도의’가 아닌 듯 하네요.

이참에 브리핑룸도 만들어?

- 민주노총이 지난 주말 소규모 내부 공사를 단행했다지요

- 예, 민주노총 교선실은 영등포 대영빌딩 2층에서도 다른 부서와는 독립된 공간에 있었는데요. 날씨가 더워지면서 지난 주말 교선실 벽을 허물어 조직실 등 사무총국과 같은 공간에 있게 됐습니다.

- 이를 두고 교선실과 의사소통이 편하다는 평가와, 사무총국이 너무 넓게 돼 시장같다는 평가가 엇갈리고 있는데요.

- 민주노총 고위 관계자는 이참에 브리핑룸도 새롭게 만들겠다는 계획을 말하기도 했는데요. 기대가 되는군요.

오늘 하루만 '부동산경제부'입니다

- 한덕수 경제부총리의 정례 브리핑이 부동산 얘기로 시작해 부동산 얘기로 끝났다면서요?

- 네, 재정경제부는 매주 목요일 11시 한덕수 부총리와의 정례브리핑 자리를 마련하고 있는데요. 이날 기자들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문을 퍼부었습니다. 다름 아니라 전날 부동산대책 당정협의회를 가진 뒤 열린우리당과 재정경제부가 서로 다른 내용을 발표했기 때문인데요, 한 마디로 당정이 ‘동상이몽’이 아니었냐는 거죠.

- 당정협의회 직후 열린우리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강남 등 부동산투기 지역의 중대형 아파트 공급을 늘리고 재건축 규제도 완화하겠다는 대책을 포함시켰습니다. 그런데 이런 내용은 지금까지 정부가 강조해 온 투기를 막고 가수요를 억제하겠다는 수요중심의 관리대책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것이었습니다. 중대형 아파트를 늘리는 것은 공급중심 대책으로 접근방식이 전혀 다르죠.

- 이에 기자들은 브리핑이 진행된 1시간 내내 ‘중대형 공급’이 당정간 합의된 정책이 맞느냐 안 맞느냐만 집요하게 물고 늘어졌습니다. 결국 한 부총리는 ‘투기 및 가수요 억제’와 주택공급 증가 등 수요공급정책을 적절히 섞겠다는 어정쩡한 말로 넘어갔는데요, 어쨌거나 이날 하루만큼은 재정경제부가 아니라 ‘부동산경제부’였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숫자 2005-07-13

    이정도면 한심하다 못해 황당한 기사다. 기사를 서두를 정리하자면 "대한항공조종사들은 아침도 먹을 수 었는 열악한 수당을 받고 착취당함으로, 고로 노동자이다"이다. 데끼~~ 그 열악한 수당이 얼마요? 과연 그렇다면, 아침 근무 수당 올려 달라고 파업해야지, 골프채 제공하라고 파업을 해~~~~!!! 그렇다면 아침밥도 못 먹고 고생하는 노동자가 골프는 어떻게 치나, 회사에서 제공하는 공짜라고요. 그래 꽁짜라서 주린배 쥐어잡고 골프를 치는구나... 말이 되는 소리를 좀해라... 제발!!!   삭제

    • 노동기자 2005-07-08

      노동부 기자면 노동부 기자답게 글을 올려야 하지 않을까요.
      조종사들이 해외에서 받는 시급이 얼마인지 알고나 하는지요.
      지금 최저임금이 얼마로 결정된지 아시나요? 세상에 우리나라 최저임금이 시간당 3,100원으로 결정된 것으로 아는데 억대 연봉자들이 그냥 휴식만 취하면서도 시간당 3,100원 이상 회사로부터 잡비 명목으로 받는다는 사실부터 인지해야지요.
      회사로부터 받는 잡비로 비싼 호텔에서 먹으려고 한다는 것 자체가 우습지 않나요?
      여관도 아니고 최고 수준의 호텔에서 놀면서 휴식 취해도 최저 임금이상 돈이 나온다는데 좀 제대로 알고 말씀 좀 나누시지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