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17:24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수업료 못낸 실직가정 자녀에게 학자금 지원대전실운협, 1,500만원 100명에게…청소년 어우러지기 한마당도
수업료 미납으로 학업중단 위기에 있는 실직가정 학생돕기 연극공연을 했던 대전실업극복시민운동협의회(대표의장 이정순)는 공연으로 1,500만원을 모금하여 오는 11월4일 오후3시 대전학생회관(대전여중 옆)에서 실직가정 자녀 150명에게 한 학기 수업료 15만원씩을 전달한다.

대전실운협은 이날 주눅들어 있는 청소년들의 기를 살리기 위해 청소년들이 주관하고 참여하는 단편영화 상영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댄스 경연대회도 함께 개최한다.

실운협 유병규씨는 "장기실업으로 실직 가정 자녀들이 수업료를 납부하지 못해 학업을 중단하는 사례가 전국에서 3번째로 많은 100명당 7∼8명에 이르고 있다"며, "가정이 어려워도 학업을 포기하도록 해서는 안된다는 생각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부에서 가정이 어려운 학생에게 학자금지원 등을 하고 있지만 감수성이 예민한 학생들에게 상처만 주고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며 세심하게 배려하는 지원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문창 기자(대전)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문창 기자(대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