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8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시중+지방은행 합병설> "지방은행 죽이기 안된다" 금융노조 성명
최근 시중은행과 지방은행의 합병설이 언론을 통해 흘러나오고 있는 것과 관련, 금융산업노조는 31일 성명을 내어 "국토의 균형적 발전과 지방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지방은행을 육성하겠다던 김대중 대통령의 대선 공약과도 정면 배치되는 처사"라며 "지방은행을 말살하는 금융지주회사 설립을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금융노조는 "과거 충북, 강원은행이 시중은행과 흡수합병된 사례에서 보듯, 시중은행과 지방은행간의 결합은 오히려 지역경제에 악영향을 끼치는 등 시너지 효과가 전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금융노조는 이어 "현재 경영개선 계획서를 제출한 광주은행과 제주은행은 지방은행의 특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평화은행과의 지주회사식 통합을 원해, 이미 의향서를 교환하고 평화은행노조와도 공감대가 형성된 상태"라며 "이런 내부 직원들의 기대와 지역경제를 무시한 채 일방적인 모양 갖추기식의 한빛은행과 지방은행간 결합을 추진한다면 현 정권의 '지역경제 죽이기'로 간주하고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원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