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3 월 10:12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노동위원회, 여성위원 늘려라"전재희 의원, 중노위 국감서 제기...현재 5%수준
정부가 연도별로 각종 위원회에 여성참여 목표율을 정해놓고 추진하고 있는 만큼 노동위원회도 여성참여 확대폭을 넓혀야 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30일 중앙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재희 의원(한나라당)은 "정부가 98년 20%에서 99년 23%, 2000년 25%로 여성들의 위원회 참여비율을 정해놓고 있다"며 "그러나 노동위원회 남녀구성을 보면 여성위원은 거의 없는 실정"이라고 추궁했다. 99년 총 714명의 위원중 2.2%인 16명만이 여성이었고 올해 위원중에서도 총 883명중 44명으로 4.9%에 그치고 있다는 것.
또 올해 44명 여성위원을 노사공익별로 나눠보면 공익위원이 20명(6.8%)으로 가장 많았고 근로자위원 15명(5.0%), 사용자위원 9명(3.0%)의 순이다.

이에 대해 임종률 중앙노동위원장은 "노사위원은 각 단체가 추천하기 때문에 직접 이야기하기 힘들고 공익위원을 확대해나가는 노력을 하고 있다"며 "올해 30%를 목표로 노력했으나 (여성)자원이 충분치 못했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전 의원은 "30%를 목표로 했는데 노사공익위원중 여성이 아예 없는 경우가 허다하다"며 "실제 5%선에 머물고 있는데, 30% 노력이야기와 너무 차이가 나지 않냐"고 질타, 위원장이 보다 힘써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관련해서는 유용태 환경노동위원장도 이례적으로 질의에 나서, "여성공인노무사가 얼마든지 있는데, 위원장이 여성개발원과 같은 비전문기구에 가서 알아보면 사람이 확보되겠냐"고 다그쳐 눈길을 끌었다.

황보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보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