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5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홍콩 캐세이퍼시픽항공 파업위기
홍콩 캐세이 퍼시픽 항공의 조종사들이 근무여건. 임금에 불만을 품고 올크리스마스 시즌에 파업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이 27일 보도했다.

캐세이 퍼시픽 항공의 조종사 1천4백여명중 1천2백명이 가입해 있는 홍콩 조종사협회 (HKAOA) 는 "최근 몇달동안 항공사측이 멋대로 항공스케쥴을 변경하는데다 휴무인 조종사에게 근무할 것을 요구하는 등 근무여건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고 주장했다.

협회는 또 "조종사가 부족하자 정년 (55세) 이 가까운 조종사 6명과 고용연장 계약을 체결하면서 임금은 정상적인 임금보다 월평균 3만 홍콩달러(미화 3천8백46달러) 적게 주기로 하는등 나쁜 관행을 만들었다" 고 밝혔다.

협회는 다음달 22일 모임을 갖고 투표로 단체행동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 방안에는 근로조건 개선. 저임금 계약 6명의 회원자격 박탈 등이 들어있다.

항공사측은 이에 대해 "협회측과 대화로 해결하겠다"고 밝혔으나 양측의 의견차가 커 진통이 예상된다.

협회측은 항공사측이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파업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캐세이 퍼시픽 조종사들은 지난해 6월에도 파업을 벌여 연 1천대 이상의 항공운항이 취소된 적이 있다.

오대영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