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9 월 10:06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한국노총 "11월10일까지 파상적인 집회투쟁"국회 앞에서 제1차 총력투쟁결의대회 개최
한국노총(위원장 이남순)은 27일 오후2시 국회앞에서 200여명의 산별연맹 간부들이 모인 가운데 '노동기본권 쟁취, 일방적 구조조정 저지 제1차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오는 11월11일까지 노사정위원회의 논의에 성과가 없을 경우 본격적인 총파업 국면을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참석자들은 "오늘 집회를 기점으로 노동자와 국민의 생존권을 부정하고 국내외 거대자본의 요구에 순응하는 정권에 총력투쟁을 선포한다"며 △노동시간 단축 등 4대제도개선과제 관철 △노동자 생존권 부정하는 기업퇴출정책 반대 △공공 및 금융의 일방적 구조조정 반대 △노동자와 국민에 부담 전가하는 의료보험료 인상 저지 △12월8일 총파업 등 총력투쟁 전개 등을 결의했다. 한국노총은 집회 직후 이같은 내용이 담긴 항의서한을 여야 정당 및 국회환노위위원장에 전달했다.

한국노총은 오는 11월3일 제2차 집회를 비롯, 10일까지 국회, 노동부, 기획예산처 등 관계기관 항의집회를 연쇄적으로 개최하고 이 기간 중에 주요도시 지하철역 등지에서 대국민 가두선전전도 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현민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