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6 일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미디어
지상파DMB 사업자 놓고 노조간 대리전?EBS vs SBS-한겨레 노조 공방전…"지나친 경쟁 감시하고 막아야 할 노조들이…"
언론노조 EBS지부(지부장 추덕담)가 SBS본부(본부장 최상재)-한겨레신문지부(지부장 이제훈)와 '지상파DMB 선정'을 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어 ‘노조가 지상파 DMB사업자 선정에 대리전을 펼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마저 낳고 있다.

방송위원회(위원장 노성대)는 이달 말 지상파TV 3개 사업자와 비지상파TV 3개 사업자 등 6개 지상파DMB 사업자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특히 3장의 티켓을 놓고 4개 방송사가 경합하는 지상파TV사업자군의 경우 KBS, MBC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약한 SBS와 EBS가 각축을 벌이고 있다. 또 이들 각 사업자들은 최종 사업자 선정에 유리한 조건을 위해 다른 언론사 및 유관기관, 단체들과 콘텐츠 제휴계약을 맺고 있는데, EBS의 경우 경향신문, 전교조 등과 SBS는 한겨레신문 등과 손잡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지난 18일 EBS지부는 ‘한겨레와 SBS는 지상파 DMB사업자 자격 없다’는 성명을 통해 “언론사가 자사의 이익을 위해 기자들을 동원해 국가기관을 협박하는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EBS지부는 “교육부가 지상파 DMB사업자 선정과 관련해 정책적 배려를 고려해 달라는 건의문을 방송위원회에 전달하려는 계획을 추진 중이었으나 한겨레신문과 SBS가 자사 교육부 출입처 기자들을 통해 압력을 행사해 이를 막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SBS지부와 한겨레신문지부는 "문제의 핵심은 지난 1, 2월 EBS의 권영만 당시 부사장이 교육인적자원부를 수차례 찾아가 방송위에 협조공문 발송 등 지상파DMB 사업자 선정과 관련해 EBS에 유리하도록 도움을 요청했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들에 따르면 “당시 교육인적자원부는 정부기관이 특정 방송사를 지원할 수 없다며 이를 거절했으나 EBS 경영진은 이후에도 여러 차례 교육부 고위관료를 찾아 협조를 요청했고, 이에 따라 SBS 기자가 교육부 관료를 통해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정부기관이 개입하는 것은 공정한 심사를 해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는 것이다.

SBS지부는 "전후의 사정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EBS가 마치 SBS와 한겨레 기자들이 교육부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것처럼 사실을 왜곡하고 사업자 선정에서 제외시키라고 요구하는 것은 적반하장"이라며 "교육부를 통해 방송위원회에 정책적 배려를 요구하는 행위가 오히려 부당한 압력이며 공정한 심사를 해치는 행위"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같이 노조마저 사업자 선정에 끼어들어 노골적으로 상대방을 비난하고 나서자 언론단체 한 관계자는 "지상파DMB 사업자 경쟁이 지나치게 과열되고 있는 것을 감시하고 막아야 할 노조가 대리전을 치루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김미영 기자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