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7 월 11:44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미디어
MBC 지방사 사장 교체 일부 진통강릉·대구 MBC 마찰음…노조 “해바라기 사장은 안돼”
‘최문순호’ MBC가 대대적인 지방사 사장 교체를 속속 마무리 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지방사가 반발하고 나서 논란이 되고 있다.

MBC는 지난 10일 열린 강릉 MBC 주주총회에서 조승필 본사 감사부 위원을 사장으로 선임하려 했으나 강릉 MBC 대주주 최돈웅씨의 반발로 연기됐다. 최씨가 "본사가 일방적으로 사장을 교체하는 주주총회를 개최한 것은 적법절차에 맞지 않다"며 무효를 주장하자 MBC 본사는 이를 받아들여 이달말 다시 주주총회를 연다는 계획이다. 강릉 MBC는 서울 본사가 51%의 지분을, 최씨가 나머지 49%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특히 최근 사장 선임을 마친 대구 MBC에서도 노조가 ‘지방계열사 사장선임에서도 투명한 공모방식을 도입할 것’을 요구하며, ‘최문순 사장이 공개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는다면 신임사장 출근 저지까지도 불사할 것’이라고 경고해 노사간 마찰이 예상됐다. 그러나 최문순 사장과 박노흥 신임 대구MBC 사장이 "지방사장 선임제도 개선 요구를 수용해 반영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언론노조 MBC본부 대구지부는 이번 사장교체 건을 일단락 지었다.

한편 언론노조 MBC본부(본부 위원장 김상훈)는 "특별히 문제를 야기하지 않은 지방사 사장마저 보장된 임기를 개혁이라는 이름으로 무시한다면 지방사 사장은 오로지 본사 사장을 향한 해바라기가 될 뿐"이라며 이번 지방사 사장 교체에 대한 유감을 표명했다.
현재 MBC는 전국 19개 지방사 가운데 16개 지방사 사장 교체를 마무리한 상태다.

김미영 기자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