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1 목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미디어
PD수첩, 중국 현지 위안부 피해자 취재
해방된 지 60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중국에는 일제 때 강제로 끌려가 돌아오지 못한 위안부 피해자 9명이 살고 있다.

MBC 'PD수첩'은 3월 1일 오후 11시부터 방송되는 3.1절 특집 '돌아오지 못하는 위안부 할머니들'(가제) 편에서 중국 현지 취재를 통해 이들의 사연을 살펴본다.

제작진이 지린성 훈춘에서 만난 박서운 할머니는 당시 위안소였던 곳에서 200m 떨어진 골방 같은 집에서 홀로 여생을 보내고 있다. 그토록 도망치고 싶었던 위안소로부터 60년이란 세월은 겨우 200m만 길을 내어주었다는 것.

또 헤이룽쟝성의 허름한 요양소의 이수단 할머니는 오랜 세월 속에 한국말을 잊은 지 오래였으나, 제작진이 아리랑을 들려주자 갑자기 오열했다. 역시 외진 시골마을에 한국말을 잊은 채 살고 있는 박차순 할머니는 "강물을 타고 고향에 가겠다"며 죽으면 유골을 강물에 뿌려달라고 했다.

이처럼 간절히 고향으로 돌아가기를 원하지만 대부분 북한이나 중국 국적을 가진 중국의 위안부 피해자들은 누군가의 초청이 없으면 귀국하기가 힘든 실정이다. 북한 국적 때문에 중국정부의 허가가 쉽지 않아 중국에서 사망한 사람도 10명이나 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왜 할머니들이 돌아올 수 없는지, 그들의 귀향을 가로막고 있는 것들에 대해 알아본다. 이와 함께 국적회복 문제를 진단하고 현실적인 대안은 없는지 모색한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double@yna.co.kr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