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6 화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미디어
정형근 의원 '호텔방 소동' 보도 논란언론계·네티즌 '보도 적절성' 찬반양론 뜨거워…'인권침해' vs '알권리 우선' 팽팽
17일 오후 뉴스전문채널 YTN이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이 한 호텔 객실에서 40대 유부녀와 함께 머물고 있던 장면을 보도한 것을 두고 찬반 양론이 뜨겁게 펼쳐지고 있다.

학자와 법률가들은 보도의 적절성과 법적 한계를 두고 엇갈린 주장을 펼치고 있으며 사이버공간에서는 네티즌들이 치열한 공방을 주고받고 있다.

언론 보도에 나타난 언론과 법률 전문가들의 의견은 YTN 보도에 문제가 있었다는 지적이 다소 우세해 보였다.

이재진 한양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중앙일보, 국민일보, 조선일보 등과의 인터뷰에서 "개인의 동의를 얻지 않은 것은 문제가 있으며 사생활 침해는 보도내용이 진실이라도 면책 사유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단국대 법학과의 문재인 교수도 동아일보 인터뷰를 통해 "정 의원과 여성이 어떤 관계인지, 그 만남이 정 의원의 공적 업무에 영향을 미쳤는지 등에 대한 내용이 없어 명예훼손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안상운 변호사도 인터넷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호텔 커피숍이 부담스러우면 응접실 역할도 하는 방에서 만날 수 있으며, 설령 간통행위가 있었더라도 당사자의 배우자가 법적 절차를 밟지 않았는데 보도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반면 인터넷한겨레와 인터뷰한 양재규 변호사는 "공익적 요소가 있기 때문에 보도할 가치가 있다"고 주장했다. 동아와 조선도 "YTN 보도에 큰 문제가 없다"고 한 검찰 간부와 미디어전문가의 의견을 익명으로 각각 실었다.

YTN은 "공적인 인물은 사생활일지라도 공공의 이익에 영향을 줄 수 있어 언론 감시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강우식 변호사와 장호순 순천향대 신문방송학과 교수의 말을 인용했다.

네티즌 사이에서는 프라이버시보다는 알 권리가 우선한다는 의견이 대세를 이뤘다.

오마이뉴스 토론방의 네티즌 설문조사에서는 18일 밤 9시 현재 '공인의 품위에 대한 적절한 문제 제기였다'는 의견이 90%를 넘었고 같은 시각 포털 사이트 네이버의 뉴스 폴에서도 '언론의 감시역할이므로 보도해야 한다'는 의견이 '인격권을 침해하는 윤리에 어긋난 보도'라는 의견의 세 배를 넘었다.

기사 뒤에 달린 댓글에서는 정형근 의원의 처신을 공격하는 신랄한 주장이 쏟아졌다. 특히 정 의원이 안기부 재직 시절 고문 의혹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원색적인 성토도 적지 않았다. YTN의 선정적 보도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의견도 있었으나 목소리는 그리 높지 않았다.

언론들은 이를 보도하는 과정에서 정치적인 성향에 따라 입장이 다소 엇갈렸다. 조선일보는 19일자 신문 사설에서 "YTN이 보도의 원칙들을 지키지 못했다"고 지적했으며 동아일보는 YTN의 취재 행태를 꼬집는 만평을 같은 날 실었다.

인터넷신문 가운데서도 보수적인 성향으로 꼽히는 업코리아나 데일리안은 YTN과 일부 언론의 선정주의적 보도태도를 문제삼는 기사를 실었다.

반면 오마이뉴스, 데일리 서프라이즈, 브레이크뉴스 등 진보 성향의 인터넷신문들은 YTN 보도와 네티즌 반응 등을 상세히 전하는 한편 정형근 의원의 전력과 연관짓는 관련기사도 게재했다.

데일리 서프라이즈의 서영석 정치전문기자는 지난해 3월 전여옥 한나라당 대변인이 당시 문재인 청와대 민정수석과 강금실 법무부 장관이 호텔 커피숍에서 만난 사실에 대해 의심하는 논평을 냈던 사실을 상기시키는 칼럼을 실었다.

그러나 오마이뉴스의 정윤수 기자는 "구체적 사실에 대한 그 어떤 단서도 없이 카메라를 들이대 여과없이 방송하고 거의 모든 미디어가 주요 뉴스로 처리하는 것 자체야말로 대단히 위험한 징후"라면서 정 의원의 사생활을 인정할 것을 주장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heeyong@yna.co.kr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나도 노동자 2005-02-19

    이 얘기하는데 갑자기 북한에 우호적인 사람들 얘기가 왜 나오나? 심심해?   삭제

    • 노동자 2005-02-19

      이문제는 많은 의혹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그런의혹제기는 전혀하지않고 적법. 불법만 이야기한다자체가 온통의혹투성이다.
      공인은 자신의 인권이땅에떨어져도 괜찮다고 주장하는 사람들...
      북한에 우호적이어야만 진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
      정말 문제가 많은것은 사실입니다 왜이렇게 어수선한지...
      이런것들이 모두 고차원적인 정치적 전략들이 아닌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