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3 월 10:12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유화업체 사고빈발, 예방미흡"정우택 의원, 산업안전공단 국정감사서 '뒷북치기 안전검검' 제기
유화업체 사고가 빈발하고 있는 가운데, 사고예방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4일 산업안전공단에 대한 국정감사장에서 정우택 의원(자민련)은 "90년대 이후 여천공단 23건(16개업체), 울산공단 33건(24개업체), 대산공단 3건(3개업체)의 사고가 발생했다"며 "공단이 공정안전보고서 심사 및 확인절차를 거치고 있으나 이러한 심사 이후에도 여천공단 5건, 울산공단 9건 등의 사고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정 의원은 "공정안전보고서 심사 및 확인과정이 불철저하고 이후 관리·감독이 미흡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중대산업사고에 대해 시기적절한 예방점검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정 의원은 "95년과 96년에 각각 41개소와 58개소에 대해 중대산업사고 예방점검을 했으나 97년에는 11개소, 98년 9개소, 99년에 15개소만을 점검해 올해 들어 빈번히 발생하는 유화업체 사고를 예방하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추궁했다.

아울러 그는 "공정안전보고서 확인일 이후 실시한 중대산업사고 예방점검 결과를 보면 총 16회 중 2회만이 사고발생이전에 시행한 것으로 예방점검이라기 보다는 사고처리 및 뒷수습에 주안을 둔 것"이라며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황보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보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