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3 화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미디어
“광화문 현판교체, 정치적 배경 있다”조중동, 일제히 ‘정치권의 박정희 죽이기 음모론' 부각
광화문 현판교체를 놓고 보수언론들이 일제히 ‘박정희 죽이기에 정치적 배경이 있다’며 음모론을 부각시키고 있다.

조선, 동아, 중앙일보 등은 지난 25일과 26일자 사설을 통해 "역사는 지운다고 해서 지워지는 것이 아니다"<동아 26일자, '역사를 지우거나 희롱해선 안 된다'>, "이미 35년 이상 그 자리에 그 글씨가 있었다. 그것도 역사다."<중앙 25일자, '현판 시비 말고 광화문을 제대로 복원하라'>며 광화문 현판 교체에 제동을 걸었다.

여기에서 한발 더 나가 <동아일보>는 27일자 5면을 털어 ‘박정희 VS 민청학련 악연’이라는 기사를 게재했다. 이 기사에서 <동아일보>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겨냥한 여권의 과거사 정리 작업은 ‘민청학련 사건’에 연루돼 옥살이를 한 인사들이 노무현 정부 들어 권력 핵심에 많이 포진한 것과 관련이 있다”며 “민청학련 세대의 ‘한풀이’ 차원을 넘는 과거사 들추기가 혼란스럽다”고 주장했다.

또 하단에 관련기사로 “노대통령과 민청학련의 관계 - '내가 고시공부때 그들은 싸워' 부채의식”이라는 제목으로 ‘노무현 대통령이 이해찬 국무총리, 유인태 전 대통령 정무수석비서관, 이강철 대통령 시민사회수석비서관 등을 ‘부채의식’ 때문에 중용하고 있다‘고 제기했다.

이에 김동민 한일장신대 교수는 <데일리서프라이즈> 칼럼에서 “'광화문' 현판도 역사이니 내리지 말라고 주장하려면, 제호 위에 일장기를 올린 것도 역사이니 ‘조선일보’는 그것부터 복원시키는 게 맞겠다”며 보수언론의 ‘박정희 옹호론’을 꼬집었다.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 이송지혜 모니터 국장도 “과거사와 관련한 정부의 행보를 보수언론들이 억지로 ‘박정희 죽이기’로 연결시키려는 것이 더 큰 정치적 배경이 있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김미영 기자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