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1 수 08:00
상단여백
HOME 종합
고개숙인 민주노총 지도부

이수호 위원장 등 민주노총 지도부는 26일 오전 영등포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아차 채용비리' 파문과 관련 "침통한 마음으로 국민께 사죄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도덕성을 생명으로 하는 노조 간부가 채용비리에 개입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이 사건을 계기로 철저한 자정노력과 함께 진상조사를 통해 지지와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여선 기자  pys0310@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