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8 일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인터뷰
김붕락 LG그룹노조협의회 의장"그룹노조들이 힘을 모아 공동대응 해나가겠다"
LG그룹노조협의회 19일 전격적으로 출범하기까지에는 김붕락 의장(LG증권노조 위원장·46)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는 지난 4년동안 노조위원장으로 활동해오면서 꾸준히 그룹계열사 노조를 아우를 수 있는 협의회가 필요함을 느껴오다가 이번에 다른 계열사 노조들과 뜻을 맞춰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전반적으로 보면 그룹노조협의회가 퇴조하는 분위기인데 LG에서 그룹차원의 노조협의회를 추진하게 된 배경이 뭔가?

=그동안 몇차례 노조협의회가 추진됐지만, 번번히 고배를 마시곤 했다. 그러나 부실기업의 부당 통폐합, 부당내부거래 등 재벌그룹의 관행에 대해서 그룹계열사 노조들이 뭉쳐서 대응하는 방법밖에는 없다고 생각했다.

-노조협의회가 앞으로 주력할 사업은 뭔가?

=그룹이 계열사를 통제하면서 잘못된 기업관행이 나타나고 있다고 생각한다. 구조조정 본부를 해체하고, 잘못된 경영에 대해 경영자가 책임질 수 있는 풍토가 마련돼야 한다. 또한 LG그룹의 노사관계에 대해 노조협의회 차원에서 대응해 계열사 노조민주화에도 적극 나서야 할 것이다.

이와 함께 데이콤, 엘지정유 등 현안사업장에 대해서도 공동투쟁도 가능할 것이다. 또한 향후 지주회사 도입에 따른 노조의 정책적 대안마련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