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7 금 10:05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다들 철군 준비하는데 파병연장이라니"시민사회단체들 반발 거세져…오는 27일 국회 앞에서 규탄 집회
이라크 파병연장안 국무회의 통과를 두고 시민사회단체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이라크파병반대비상국민행동(국민행동)은 24일 오전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추진하는 파병연장은 미국이 이라크에서 벌이는 반인도적, 불법적 행위에 대한 직접적 지원을 연장하는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며 오는 27일 여의도 앞에서 파병연장 결정에 반대하는 집회를 연다고 밝혔다.<사진>

ⓒ 매일노동뉴스

국민행동은 “이라크에 파병을 했던 국가들 대다수도 현재 철군시한을 명시하고 군대를 철수할 준비를 하고 있는데 유독 한국만 철군시한과 조건에 대한 논의도 없이 파병연장을 추진하고 있다”며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고 이라크인들을 불행하게 하는 연장동의안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노무현 정부가 국무회의를 통해 파병연장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키로 한 것은 국민의 의사를 무시한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으며 “무책임한 이라크 점령지원을 중단하고 파병재검토를 위한 토론을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지난 8·15 파병반대 집회를 주도한 혐의로 정용준 국민행동 사무국장에 대해 검찰이 구속수사를 경찰에 지시한 것과 관련, “파병반대운동 탄압을 위해 정치적으로 고려된 행동”이라고 비판하며 “구속방침을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정 국장이 그동안 자진 출두하는 등 수사에 협조해 왔고 수사도 거의 종결돼 가고 있는데, 구속방침을 정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며 “오는 27일 오후 4시 여의도 국회 앞에서 파병연장안과 정치적 탄압을 규탄하는 집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봉석 기자  seok@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