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9 월 10:06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국제노동
양대노총 "북한 노동당 행사 초청 환영한다""시민사회단체의 통일 논의 참여 계기"…정부에 방북 위한 협조도 촉구
양대노총이 4일 북한의 조선노동당 창건 55주년(10월10일) 기념행사 초청에 대해 공식적인 환영의 뜻을 밝혔다.

양대노총은 또 정부가 이번 초청에 대해 "정치 교류는 시기상조"라며 사회단체들의 방북을 불허할 가능성이 높은 것과 관련, 당국에 순조로운 방북에 필요한 전향적 조치를 취해줄 것을 촉구하는 동시에 민주노동당과 범민련 남측본부 등 이미 환영의사를 밝힌 정당·사회단체들과 함께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한국노총은 이날 논평에서 "북한 노동당 창건 기념 방북 초청에 대해 환영의 입장을 표한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우리사회의 통일에 관한 논의와 정책 집행이 정부의 독점 아래 진행되는 것이 아니라 시민사회단체가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역시 "평화와 통일은 당국만의 대화로서만이 아니라 모든 민족구성원의 주체적인 참여, 특히 민간차원의 교류와 협력의 활성화가 매우 중요하다"며 "당국의 일방적이며 독점적인 교류협력 사업이 보완돼, 6.15남북공동선언이 전민족의 자주적인 평화통일선언으로 뒷받침될 수 있는 계기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미 북한의 초청에 환영의사를 밝힌 민주노동당은 이날 대표단 회의를 갖고, 권영길 대표가 포함된 총 6∼7명 규모의 방북단을 구성키로 했다. 민주노동당 또 정부가 방북 불허방침을 내비치고 있는 것과 관련, "정부만이 대북사업과 그 성과를 독점하겠다는 것으로 정치권과 민간의 자주적 교류를 가로막는 형평성을 잃은 처사"라며 "방북을 불허할 경우 강력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원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