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5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진보’국감에서 ‘참여’국감으로민주노동당, 9월 국정감사 앞두고 ‘개혁네트워크’ 본격 가동
23일부터 2주간 23개 주제 워크숍…“폭로·비난보다 사회적 대안 제시”
주대환 정책위 의장 “시민사회단체들과 힘 모아 사회약자 목소리 대변”


민주노동당이 총선 직후부터 심혈을 기울여온 ‘개혁과제 시민사회단체 네크워크’가 오는 9월 국정감사를 계기로 본격 가동된다.

민주노동당은 23일 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올해 국정감사부터 시민사회단체들과 공동으로 준비하는 ‘참여국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은 23일 오후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워크숍’을 시작으로 앞으로 2주 동안 모두 23개의 주제로 워크숍을 열기로 했다.

▲ 조승수 의원이 참여국감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부터 단병호 의원, 조승수 의원, 주대환 정책위의장, 현애자 의원, 천문호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회장, 박거용 범국민교육연대 공동대표.
ⓒ 매일노동뉴스 조상기 기자


이들 워크숍에는 민주노동당이 지난해까지 해 오던 원외 차원의 ‘진보국감’과 달리 정부기관의 정책담당자와 시민사회단체 담당자가 직접 만나 국정현안에 대한 서로의 의견들을 나누는 자리가 마련된다.

주대환 정책위 의장은 “참여국감은 민주노동당이 시민사회단체들과 힘을 모아 사회의 약자와 목소리를 의정에 반영하겠다는 시도”라며 “일방적으로 정부를 질책하는 과거 국감의 전형을 벗어나 정당 시민사회 정부가 대등한 입장에서 국정현안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23일 기자회견에서 박거용 범국민교육연대 공동대표는 “어릴 때는 국감하면 의원들이 책상앞에 서류를 산더미처럼 쌓아놓고 열심히 일하는 줄 알았는데 나중에서야 의원들이 ‘돈 보따리’를 얻기 위해 하는 일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국감 자료들이 쓰레기로 버려지지 않도록 당 차원에서 충분한 자료확보와 검토인력을 구해서, 민주노동당이 진짜 국감이 무엇인지 확실하게 보여줬으면 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조승수 의원도 “소수정당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총선 직후부터 내걸었던 개혁과제 네트워크의 일환으로 참여국감을 준비했다”며 “워크숍 뿐만 아니라 토론회와 세미나 등 다양한 형태로 국감을 준비하고 막연한 폭로나 비판보다는 진보적 사회개혁의 차원에서 모든 의제들을 공공성 강화라는 차원으로 접근하겠다”고 말했다.

조상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