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국영기업체가 인간쓰레기 집합소라고?" 노동계 발끈한나라당 사무총장 발언 물의…한국노총, "노동자밀집지역구 출신이 이래도 되나?"
김기배 한나라당 사무총장의 국영기업체 종사자 비하 발언과 관련, 한국노총(위원장 이남순)과 정투노련(위원장 장대익)은 25일 각각 성명을 내어 한나라당의 공식사과와 김 총장의 당직사퇴를 촉구했다.

한국노총은 24일자 언론보도를 인용, "김 총장은 '국영기업체를 처분하던지 모두 불하해야 한다. 인간쓰레기 집합소아니냐'는 망언을 했다"며 "과연 그가 국정을 논할 자격이 있는 사람인가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한국노총은 또 발언자가 노동자 밀집지역인 구로지역(서울 구로갑)을 지역구로 하는 김 총장이라는 사실에 실망감을 표시하면서, "노동자, 서민을 외면하는 정치인에 대해서 철저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투노련도 이날 강도높은 비난성명을 발표했다. 정투노련은 "당3역의 한 사람인 김총장의 발언을 한나라당의 당론으로 본다"며 "공기업을 모두 불하해야 한다는 것이 당의 정책이라면, 한나라당은 더 이상 정당으로서의 존재필요성이 없다"고 비난했다.

정현민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