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0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이랜드노조, 파업 100일 투쟁결의대회"보람있게 일할 수 있는 회사 만들기 위해 마지막 힘을 다하겠다"
이랜드노조(위원장 배재석)가 23일 파업 100일째를 맞아 투쟁승리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랜드그룹 창사 20주년 기념일이기도 한 이날 노조는 가두행진과 '파업 100일 승리 대동제'등을 같이 진행했다. 노조 배재석 위원장은 '100일 파업 메시지'를 통해 "파업 100은 새로운 생명의 잉태하는 날로 생각한다"며 "이랜드그룹의 바른 개혁과 2000여 노동자들이 보람있게 일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들기 위해서 마지막 힘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앞서 21일 민주화학섬유연맹 등 7개 단체로 구성된 이랜드 투쟁 지원대책위원회는 회의를 통해 △조직적인 불매운동을 실시하고 전국적 확산 위해 노력할 것 △27일 기자회견을 통해 1000명 선언운동, 일간지 광고, 성희롱 관련 국방부 면담 요청 및 항의방문 등 향후 대응방향 논의 실시 등을 결정했다.

한편 민주화학섬유연맹은 회사가 경총으로 교섭권을 위임한 것과 관련 철회할 것을 요청한 상태다.

김소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