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1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벤처기업 직원, 노동조건에 불만 크다40%가 임금 불만족, 주당 평균 노동시간 56시간
국내 벤처기업 직원 상당수가 임금, 노동시간 등에 불만족스러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노동연구원(원장 이원덕)이 개원12주년을 기념해 '디지털경제와 인적자본'이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 자리에서 박우성·노용진 연구위원은 지난 8-9월 벤처기업 256개와 벤처노동자 64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실태조사결과를 공개했다.

응답근로자의 평균 월급은 169만원이며 18.4%만이 만족하고 40.0%가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 또 32.6%가 노동시간에 대해 만족스럽지 못하다고 응답했는데, 이들의 주당 평균 노동시간은 56시간으로 상당히 긴 것으로 나타났다. 복리후생 역시 24.0%가 만족하는 반면 35.7%가 불만족했다.

다만 벤처기업 직원들은 노동조건에 대해서는 불만족스러워하면서도 직무내용(46.7% 만족), 개인의 발전가능성(48.3% 만족), 의사소통 및 인간관계(55.6% 만족) 등에서는 대체로 만족도가 높았다. 아울러 연봉제 도입비율은 응답기업의 66.8%로 1998년 30.7%에 비해 대폭 증가했다.

하지만 이같은 장점만으로는 우수한 인력을 채용하는데 일정한 한계를 가질 수밖에 없다. 노동자 7.1%가 현재 적극적으로 새로운 일자리를 구하고 있으며, 20.7%도 기회가 닿으면 이직할 의사를 밝히는 한편, 63.1%가 지금은 일자리를 찾지 않지만 앞으로 찾아볼 생각이라고 답변해 이직률 증가추세가 예상된다. 박·노 연구위원은 "핵심역량의 이직률 감축이 필요하다"며 "또 근로자들의 외재적 보상만족도를 높일 필요가 있으며 교육훈련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벤처기업 노사관계를 살펴보면 98.0%에 노조 설립이 돼 있지 않았는데, 이는 표본노동자들 중 29.1%만이 스스로를 노동자라고 생각하고 있는 문화적 특수성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노조가 설립된 3개 기업 역시 최근 3년간 노사분규를 경험한 적이 없어 아직까지 집단적 노사관계가 중요한 이슈로 작용하진 않고 있다.

황보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보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