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상의 조사 ‘유가 급등이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기업 절반, “6개월내 제품가격에 반영”61.6% “이익감소”…정부대책 ‘세금 인하’ 주문
최근 유가 급등으로 기업들의 경영환경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제품가격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을지 우려되고 있다.

8일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성)와 현대경제연구원(회장 김중웅)이 공동으로 실시한 ‘최근 유가 급등이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업종별로 채산성이 급속히 악화되는 두바이유 기준 배럴당 유가가 섬유 33.5달러, 전기전자 33.8달러, 철강 33.9달러, 건설 34.1달러, 조선 34.5달러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업종별 기업 운영이 불가능한 유가 수준에 대해서는 조선업종이 가장 낮은 37.0달러로 응답했으며 건설(40.0달러), 전기전자(42.8달러), 섬유(43.2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4분기 유가 급등 이후 이익이 감소했다는 업체가 전체의 61.6%를 차지했으며, 특히 중소기업의 경우 69.2%가 이익이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이에 대한 비상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기업은 응답업체의 21.3%에 불과했다.

유가 급등으로 인한 비용 상승분을 제품 가격에 반영할 시기에 대해서는 ‘이미 인상했다’(5.1%), ‘1개월 이내’(9.4%), ‘1∼3개월’(15.4%), ‘3∼6개월’(23.1%), ‘6개월 이상’(41.0%) 등으로 나타나 절반에 가까운 기업들이 앞으로 6개월 이내에 제품가격 인상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가 급등에 대해 정부가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로는 응답업체의 42.5%가 원유 수입 부과금과 할당관세의 추가 인하를 통한 원유 도입가격 안정을 꼽았다.

또한 물가 안정을 통한 소비심리 안정(38.3%), 비생산활동 부문에서의 에너지 소비 억제(11.7%), 정부 비축유 조기 방출을 통한 가격 안정(4.1%) 등의 순으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한편, 5월평균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34.66달러였다.

최중혁 기자(jh@labornews.co.kr)

최중혁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중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