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4.23 월 14:47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영화ㆍ공연
‘폭압의 시대’ 소시민의 모습, 그리고 박정희 향수웃음과 불편함으로 가슴 뻐근한 <효자동 이발사>
처음 이 영화를 주목한 것은 당원임을 밝히며 민주노동당 CF 목소리를 녹음한 문소리의 차기작에 대한 기대였다. 얼마 전에는 마케팅사인 명필름에서 여야 정당, 민주노총, 시민사회 단체 인사들까지 초청해 특별 시사회를 열기도 했던 이유에 대해 “도대체 무슨 영화길래...”라는 궁금증이 생겼다. 그리고 지난 3일 명필름 홍보 관계자가 “마지막 시사회입니다”라고 괜히 겁을 줬을 때 그 궁금증을 풀려고 영화를 봤다. 결론을 말하자면 그동안 현대사의 질곡을 말하고 있던 극영화 중 최대한의 찬사를 아낌없이 보내주고 싶다.




김경란 기자(eggs95@labornews.co.kr)

김경란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