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0 화 07:3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국민연금공단 2천억 맡겨 582억 손실..올초 4개 투신에 위탁
국민연금관리공단이 국내 투신사에게 연금 운용을 맡기면서 큰 폭의 투자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관리공단은 18일 한나라당 심재철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올1월 4개 투신운용사에 2천억원을 맡겨 7월말 현재 5백82억여원의 평가손실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위탁자산의 수익률은 마이너스 29.15%로 이기간 종합주가지수 하락률(25.03%)보다 운용실적이 부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실적부진은 국민연금관리공단이 투신운용사에 위탁자산을 맡기면서 선물거래 등 위험회피수단을 활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등 경직된 투자방침을 요구한 때문으로 심 의원측은 분석했다.

한편 국민연금관리공단의 위탁자산을 운용하는 4개 투신운용사의 경우 삼성투신이 상장주식의 비중을 줄이고 선물과 콜등 현금성 자산운용을 통해 손실폭(마이너스 21.84%)을 줄인 반면 LG투신운용(마이너스 34.21%) 리젠트자산운용(29.33%)등은 코스닥주식의 비중을 늘려 손신폭이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9월 들어서는 종합주가지수와 코스닥지수의 하락폭이 커 국민연금관리공단의 위탁자산 손실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정태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