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1 수 11:01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워크아웃기업 자구계획 소홀

워크아웃(기업구조개선)이 진행 중인 46개 기업 중 상당수가 부동산 매각 등 자구 개선계획을 소홀히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일부 기업은 자구계획의 대가로 채권금융기관으로부터 지원받은 자금을 임원 봉급 인상 등에 쓴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정무위 조재환 민주당의원이 17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워크아웃 기업 자구 개선 이행률 및 임원 평균 봉급' 국감 자료에 따르면 자구 개선 이행률이 50% 미만인 16개 워크아웃 기업 중 부동산 매각계획을 10% 이상 진행한 기업은 한 곳도 없었으며 전혀 부동산을 매각하지 않은 회사는 8개사였다.

특히 유진관광의 경우 2천8백94억원의 부동산을 모두 매각하겠다는 자구계획을 내고 금융지원을 받았으나 부동산 매각은 이뤄지지 않았다.

반면 워크아웃 전 4천4백만원이던 임원들의 평균 연봉을 워크아웃 후 8천1백30만원으로 올린 것으로 밝혀졌다.

이정민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