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8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궤도산업 외주화 확대 ‘꼬리 문다’서울, 부산지하철, 철도 이어 인천지하철까지
서울지하철과 부산지하철에 이어 인천지하철에서도 구조조정 계획으로 몸살을 앓는 등 궤도분야 업무 외주화 및 인력감축 논란이 꼬리를 물고 있다.

지난 30일 인천지하철공사 이사회에 상정될 예정이었던 ‘공사발전 5개년 계획’에 의한 조직개편 및 인력재배치안’을 반대하는 노조와 공사측이 충돌하는 일이 발생했으며 해당 안건을 이사회에서 논의되지 못했다. 또 노조는 이날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어 ‘일방적 구조조정 저지를 위한 결의문’을 채택했다.

공사발전 5개년 계획은 지난해 12월 외부용역 결과 나온 것으로 부서통폐합, 최소39명 정원축소, 현행 3개인 역무 위탁을 9개로 확대, 장기적으로 기술분야도 위탁확대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대해 노사는 지난 1월부터 모두5차례의 노사실무협의를 열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공사측의 조직개편이 근로조건을 더욱 악화시키고 고용불안을 야기할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노조는 대의원대회에서 채택된 결의문에서 “공사의 계획은 부서통폐합으로 증가하는 간부들의 승진자리를 확대하기 위해 정원을 축소하고 위탁역을 양산해 경영합리화의 공을 차지하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어 “위탁확대는 비정규직 문제를 외면하고 스스로 공기업의 공공성을 부정하는 행태이고 인력부족에 시달리는 노동자들을 사지로 내모는 작태”라고 밝혔다. 노조는 이후 1인시위 등 투쟁을 계속할 예정이며 다시 이사회 날짜가 잡힐 경우 강력 저지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서울지하철공사는 흑자경영계획으로 인한 인력감축과 외주확대가 노사간 쟁점이 되고 있으며 부산지하철도 무인매표기계도입으로 구조조정을 우려하는 노조가 반발하고 있다.

김학태 기자(tae@labornews.co.kr)

김학태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