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8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대전대 한방병원노조, 12년만에 첫 쟁의결의임금 13.77% 인상과 비정규직 정규직화가 관건…임·단투승리 결의대회 가져
대전대 한방병원노조(지부장 김석주)가 15일 오후5시30분 병원로비에서 조합원과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 임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임·단투 승리 결의대회'를 가졌다.

노조결성 12년만에 처음으로 쟁의결의를 한 노조는 "병원측이 10여년간 흑자경영을 해왔으며, 최근 3년동안 암치료제 개발 등으로 엄청난 흑자를 기록했다"고 말하고 "대차대자표에는 -3억으로 되어 있지만, 재단전출금으로 34억원을 보낸 것으로 나타나는 등 흑자가 확인되어 부족한 인력으로 헌신적으로 일해 온 노동자의 임금을 총액대비 13.77%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또 "직원 131명 중 비정규직이 44명에 달해 비정규직이 근무자의 33%를 차지하고 있다"며, "6개월이상 된 비정규직 노동자를 정규직화하고, 나머지 노동자를 조속한 시일내에 정규직화하라"고 주장했다.

이에 회사측(원장 조종관)은 "병원이 흑자인 것은 분명하지만 암 치료제 개발에 따른 특수는 얼마나 지속될지 예측할 수 없다며, 임금은 6.93%인상을 제시했으며, 비정규직을 모두 정규직화하기는 어렵다며 3%선을 정규직화하자"고 하고 있다.

한편 노조는 충남지노위에 조정신청서를 제출했으며, 19일 조정이 만료되면 쟁의행위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문창 기자(대전)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문창 기자(대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