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8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네슬레, 15일부터 재파업
휴일 업무배치 견해차 커…회사쪽 일방중재 신청여부 관심
추석전 일괄타결을 위해 교섭했던 한국네슬레 노·사(위원장 박상대, 사장 T.D 파커)가 휴일업무배치문제 등에 견해차를 좁히지 못해 노조는 15일부터 재파업에 들어 갈 예정이다.

노조는 △임금12.8%인상 △일방중재 폐지 △노조활동보장 △영업부 인센티브 개선 △고용안정보장 △비정규직 정규직화 △휴일근로 개선 등을 요구하며 회사쪽과 교섭을 했으나 진전이 없자, 9월5일 파업에 들어갔다.

노사는 그동안 교섭을 하면서 추석이전에 마무리를 하기위해 9일 집중교섭을 한 바 있다. 그러나 회사쪽은 4조3교대를 시행하지 않는 조건에서 그에 상응하는 휴일근로를 회사가 요청할시 인원배치를 한다고 합의한 바 있다면서, '언제든지 회사가 요청할 때는 인력을 배치해야한다'고 주장한 반면, 노동절, 노조창립일, 노조 중요행사, 국가적인 기념일 등에 대해서는 근로를 제공할 수 없다는 노조쪽과의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또한 영업직 인센티브제도 개선 등에서 이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한 간부는"다국적 기업인 네슬레 사상 최초의 파업을 벌이는 것이 부담스러웠으나 160명 조합원 중 1명의 이탈자 없이 파업대오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파업전에 밝힌 바와같이 회사쪽이 일반중재 신청을 할지 여부가 주목된다.

김문창 기자(대전)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문창 기자(대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