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4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민주노총, ‘비정규직 전략조직센터’ 설립 추진전략조직 주체들 소통 공간… 명확한 상 아직 미흡
민주노총 미조직비정규사업실(미비실)에서는 비정규직 조직화 5개년 전략사업의 2년차를 맞는 2004년, 비정규직 전략조직사업의 ‘전진기지’로서 (가칭)비정규직조직전략센터 구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 같은 논의는 지난 19일 민주노총 미조직특위 전체회의에서 내년 사업계획 안으로 논의되었으며 26일 민주노총 중집회의를 통해 ‘기초사업’으로 승인됐다.

애초 미비실에서는 △전략사업 주체 단위의 정보교류,연대교류 공간 △전략조직화 사업 지원 공간(조직화, 교육, 선전, 상담) △전략조직화 사업 공간(각종 모임, 회의, 토론 전개) 등으로 전략조직센터의 역할을 제시했다.

그러나 민주노총 내에 ‘정책센터’나 ‘고용안정센터’처럼 별도의 역할을 할 수 있는 기구라기보다는 미조직 전략사업 담당자들의 일상적 ‘정보교류’ 성격이 더 강한 상이어서 ‘센터’라는 위상에 대해서는 논란이 제기됐다.

공공연맹 미조직특위장인 김태진 부위원장은 “연맹은 연맹 나름대로 미조직 특위를 구성해 전략 사업장 조직화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는데 총연맹의 ‘전략조직 센터’와는 중복되는 것이 아니냐는 고민도 했다”며 “그렇지만 비정규직 전략조직화 사업 주체들이 서로 정보를 공유하고 제안하는 ‘활동공간’ 정도로의 상이라면 매우 유용할 것으로 본다”고 말한다.
즉 공공서비스 영역의 비정규직과 민간서비스영역의 비정규직 조직화를 이런 기구를 통해 긴밀하게 논의한 뒤 연대해서 착수한다면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
서울본부의 조형수 조직차장은 “본부에서는 이런 기구가 만들어 지는 데 적극 찬성”이라며 “민주노총은 각 연맹과 본부에 비정규직 담당자들을 두도록 했는데 민주노총 미비실 내에 비정규 조직 담당자들이 논의할 수 있는 거점이 마련된다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고 말한다.

주진우 미조직비정규실장은 “필요성은 인정하지만 좀더 상이 구체화해야 한다는 것에 동의한다”며 “내년에 세부논의를 강화해 기초사업이 아닌 단일 안건으로 중집이나 상집회의에서 논의 거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경란 기자 eggs95@labornews.co.kr

김경란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