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농협중앙회노조, '내홍' 극심위원장 퇴진파, 총회소집권자 지명투쟁 나서
금융노조(위원장 이용득)산하 최대조직인 농형중앙회지부(위원장 김창권)가 위원장 불신임을 놓고 혼란을 거듭하는 가운데 퇴진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노조바로세우기참여연대(회장 최병휘·이하 참여연대)'가 노동부에 총회소집권자지명을 요청해 추이가 주목된다.

축협중앙회와의 통합 이후, 축협부실, 직급·호봉 조정문제 등으로 내부 혼란이 계속 되던 지난 8월12일 발족한 참여연대는 "김 위원장은 축협과의 통합을 주도해 산업포장을 받았을 뿐 아니라, 금년초 통합과 관련 임직원들로부터 모금한 고용안정기금 4억3천여만원의 사용처를 밝히지 않고 있는 등 도덕성에 문제가 있다"며 퇴진운동을 벌여왔다.

참여연대는 "노조에 불신임을 묻기 위한 총회 및 임시대의원대회 개최를 요구했으나 묵살당했다"며 지난 달 14일 조합원 4,500명의 서명과 함께 노동부에 총회소집권자 지명을 요청했으나, 주민등록번호 미기재 등 이유로 반려당했다. 이에 참여연대는 8월29일 대의원 358명의 서명을 받아 다시 소집권자 지명을 노동부에 요청했고 결과는 내주 초쯤 확정될 예정이다.

한편, 참여연대의 주장과는 달리 노조는 총회소집을 기피하는 것이 아니라 이들의 총회소집 요청 서류 등에 하자가 있었기 때문이라는 주장을 펴고 있다. 노조는 또 현 사태를 통합 후유증에 따른 일선의 불만을 일부 세력이 의도적으로 확대·왜곡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당사자인 김창권 위원장은 "지난 해 위원장 취임 이후 일선위주의 경영을 회사측에 요구해 왔는데, 이에 대한 본부부서장들의 반감이 상황을 여기까지 몰고 온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문제의 고용안정기금 사용처에 대한 통합관련 서명운동, 구제역, 강원도산불 등에 대한 농가지원에 썼으며 내역은 내주초 일반에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민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