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2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금융노조 "관치금융, 우리 말이 틀리지 않았지?"한빛은행 부정대출, 이운영씨 양심선언 관련 성명
한빛은행 부정대출에 이어 박지원 현 문광부장관이 청와대 공보수석 재직 시절, 지급보증 압력을 가했다는 이운영 신용보증기금 전 서울영동지점장의 양심선언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금융노조(위원장 이용득)는 "관치금융은 없었다는 정부의 주장은 거짓에 지나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사건"이라며 철저한 수사와 관련자 처벌을 주장했다.

금융노조는 1일 성명을 내고 "이른 바 불법대출의혹은 이씨의 양심선언으로 인해 단순한 의혹의 차원을 넘어서고 있다"며 정부의 각성을 촉구했다.

금융노조는 이어 "그동안 유사한 사건에서 금융인만 처벌하고 실체는 적당히 덮어버렸던 기존 관행이었다"며 "하지만 정부가 약속한 국무총리훈령을 통한 관치금융 청산에 대해 노조는 일말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있는 만큼 철저한 수사와 관련자 처벌로 관치를 청산하는 시금석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또 "앞으로 고발센터를 운영하여 부당압력 청탁대출에 대한 지속적인 감시자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현민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