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30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재경위 의원이 웬 노조전임자 자료?한국노총 "평소발언 볼 때 노조흠집내기 의도" 거부
국회 재정경제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이한구 의원이 노조 전임자 현황을 조사하는 것을 두고 논란이 되고 있다.

9일 금융노조에 따르면, 이 의원측이 노동부를 통해 지난 98년부터 올해 6월까지 노조 전임자수, 전임자 임금, 전임자 혜택사항, 혜택제공에 따른 경비현황 등 자료 제공을 노사 모두에게 요청해 왔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한국노총은 "이 의원의 소속 상임위나 평소 발언내용으로 미뤄 짐작컨데 재계의 입장에서 노조를 공격하고 흠집내기 위한 불순한 의도를 가지고 조사하고 있다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며 조사 중단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한구 의원실 관계자는 "이 의원은 한나라당 정책위 부의장도 맡고 있어 다양한 자료를 참고하고 있으며, 이번 조사도 참고자료로 이용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한국노총은 "노조 전임자는 관련법에 따라 노사가 자율교섭으로 정하도록 돼있는 만큼 정치권이 부당하게 개입, 간섭하는 것은 노사자율교섭을 침해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한국노총은 또 "경기가 침체된 것은 노조전임자에 대한 지원 때문이 아니라 투명하지 못한 기업경영과 부패한 정경유착 때문이라는 것을 이 의원이 알기 바란다"며 "한나라당은 노조전임자 현황을 조사하기 앞서 지난 대선 때 기업으로부터 받은 정치자금 내역부터 국민 앞에 밝히라"고 촉구했다.

한편, 금융노조는 이 의원측의 노조전임자 현황조사에 응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송은정 기자(ssong@labornews.co.kr)

송은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