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5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중소영세·비정규직 희생 없어야"민주노총 '주5일제 노사정 합의 촉구' 동시다발 집회

민주노총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을 비롯해 부산, 창원, 광주, 대전 등 전국 11개 도시에서 전국동시다발 결의대회를 갖고 노사정 합의를 통한 주5일 근무제 입법화를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6시간 부분파업을 벌인 기아차노조 조합원 등 2,000여명이 참가한 서울 집회에서 "중소영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조기에 주5일 근무제 혜택을 보기 위해서는 현재 국회에 계류중인 정부입법안의 대폭 수정이 필요하다"며 "국회 환경노동위 주관의 노사정 협상을 통해 합의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또 지난 22일 "당초 정부안대로 입법돼야 한다"는 청와대 이정우 정책실장 발언과 관련 "현재 조성되고 있는 노사정 대화국면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며 "사회통합을 꾀해야 할 청와대가 오히려 사회갈등을 부추긴다"고 비난했다.

민주노총은 "정부안대로라면 연·월차 축소, 생리휴가 무급화, 임금삭감 등 노동조건이 크게 후퇴되고 전체 노동자 56%에 해당하는 760만명의 20인 미만 업체 노동자들이 2010년에나 주5일 혜택을 볼 수 있다"며 "정부안은 사실상 재계안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김재홍 기자(jaehong@labornews.co.kr)

김재홍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