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청주 LG화학 부당노동행위 논란노조, "사측이 파업불참 종용"…사측, "사실무근" 반박

LG화학노조 청주지부는 회사가 파업 불참 종용, 신분상 불이익 협박, 불법 대체근로 등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했다고 주장하고 회사는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5일부터 임단협 결렬로 파업을 벌이고 있는 노조는 조합원 387명을 대상으로 부당노동행위여부에 대해 9일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4%가 관리자들로부터 파업 불참통보와 협박을 받은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먼저 관리자나 상사로부터 전화로 파업불참을 종용 받았는가란 질문에 파업 전에 235명이 받았다고 답변해 52%를 나타냈고, 파업돌입 후에도 243명(54%)이 불참종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관리자나 상사로부터 구두 혹은 가정방문을 통해 파업불참을 요구받은 것도 47%가 되며, 파업참여를 이유로 신분상 불이익 협박을 받은 게 29%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또 노조는 "직원훈련원 22명을 전지2팀 조립실과 활성화실 생산라인에 대체인력으로 투입하고, 이들에 대해 휴게실에서 숙식해결과 공장문을 잠그고 외부와 차단하는 등 일을 시키는 있어 인권침해 논란이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회사가 파업을 무력화하기 위해 스토커 수준의 파업불참 종용, 한달간의 회사주변 집회신고, 불법 대체인력 투입 등 극심한 부당노동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성실교섭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LG화학 청주공장 김동운 노사협력팀장은 "노조가 주장하는 파업불참 종용에 대해선 관리자들이 파업으로 인한 손실과 경쟁력 약화 방지차원에서 호소한 사실은 알고 있지만 파업불참 종용과 협박은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또 김 팀장은 "회사가 신설하는 정보전자주력업체인 오창공장 500명 이상의 인력을 투입하기 위해 5기 가량을 뽑아 훈련을 담당하고 있다"며 "비조합원들이 가동하는 생산라인에 직업훈련생을 현장실습차원에서 투입한 것으로 대체근로가 아니다"고 해명했다.

청주= 김문창 기자

김문창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문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