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5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경총-금속노조 '중앙교섭 결렬' 책임공방경총 "노조 무리한 요구탓"…금속노조 "경총 교섭방해탓"

지난 7일 금속노조 중앙교섭 결렬과 관련 산별교섭에 부정적 입장을 보여온 경총이 금속노조의 무리한 요구 때문이라고 비판하고 나서 금속노조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경총은 9일 '금속노조 중앙교섭 결렬에 대한 입장'을 통해 "이번 교섭결렬 원인은 무엇보다 각 업체의 특수성과 경영상태 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금속노조의 무리한 요구에 있다"고 주장했다.

경총은 "금속노조가 각 업종별 특성을 무시한 채 교섭단위를 하나로 획정하고 일률적이고 통일적인 요구를 하는데 있다"며 "교섭과정의 문제점으로 인해 산별교섭에 대한 사측의 부정적 인식을 확대시키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금속노조를 비난했다.
경총은 또 사용자들의 위임철회 사태에 경총 등 사용자단체의 개입이 있는 것 아니냐는 금속노조의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금속노조는 "경총이 중앙교섭에 대해 사실을 왜곡하고 부정적인 여론을 조성해 중앙교섭의 원만한 진행을 방해하고 있다"며 "중앙교섭에 대한 방해 책동을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금속노조는 또 "현재 사업장들이 중앙교섭 성실참여를 약속하고 중앙교섭으로 복귀하고 있다"며 "경총이 계속 왜곡과 비방, 음해를 일삼는다면 모든 힘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금속노조는 경총의 이번 입장발표 배경에 대해 "그동안 산별교섭에 응하지 말도록 사용자들에게 요구해 온 경총이 산별중앙교섭이 성사되자 위기의식을 느끼는 것 아니겠냐"며 "이번 입장발표도 중앙교섭에 대한 영향력을 높이려는 의도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재홍 기자

김재홍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