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2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법적 지위보장·비정규직 철폐"비정규교수노조 청와대 앞 집회…고등교육법 개정도 촉구
최근 대학강사의 자살이 사회적 파장을 부른 가운데 한국비정규직대학교수노조(위원장 변상출)가 8일 청와대 인근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결의대회를 갖고, 법적 지위보장과 비정규직철폐를 촉구했다.

노조는 "비정규직 교수들에게 교원으로서의 법적 지위를 보장할 때만이 파행으로 치닫는 고등교육을 바로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고등교육법 개정을 주장했다. 노조는 또 "지난 10여년간 비정규직교수들의 처우개선을 정부에 촉구했지만 역대 정부는 대책을 내놓지 않았다"며 "노무현 정부는 1년 안에 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이후 정기적인 집회와 함께 청와대·교육부 면담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변상출 위원장은 "오늘 집회를 시작으로 조직 확대와 본격적인 비정규직 처우개선 활동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비정규직대학교수노조는 조합원이 1,000여명으로 영남대, 성균관대, 성공회대에 분회가 조직돼 있으며 대구대, 경북대에 분회 설립을 추진 중이다.
김학태 기자(tae@labornews.co.kr)

김학태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