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3 금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이러쿵저러쿵
<이얘기 저얘기> - 이호웅 의원에 튄 '불똥'

노동부 공무원노조로 촉발된 직업상담원 신분변동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이미 노동부 홈페이지 등에선 직업상담원의 공무원 전환에 반대하는 의견에서부터 아예 상용직조차 반대한다는 감정적 주장까지 불만의 목소리가 좀처럼 식을 줄 모르고 있다.
그런데 이런 직업상담원 신분변동 논란이 엉뚱하게 민주당 이호웅 의원에게 튀면서 한층 확대되는 분위기다.

최근 이호웅 의원 홈페이지에는 '낙선운동'까지 거론되는 등의 수십건의 비난성 글이 쏟아지고 있다. 주로 공무원이나 수험생 아이디로 올라온 비난글에는 이 의원이 직업상담원을 7급 공무원 신분변경을 해주기로 했다는 소문을 듣고 분개한다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이같이 사태가 확대된 데엔 잘못된 소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증폭된 때문으로 보인다.
사실 직업상담원의 공무원화 문제는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내용이 없을 뿐더러, 특히 이는 지방분권위에서 논의할 정부 조직개편 문제와 맞물려 있어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 사실이 간과돼 있다. 그럼에도 소문은 아주 구체적으로 7급으로 전환한다는 것으로 확대됐으며, 특히 과거 직업상담원의 정규직화를 주장했던 한 국회의원이 마치 7급 공무원 전환을 주장한 것처럼 잘못 알려지게 된다. 직업상담원의 정규직화를 주장한 게 바로 이호웅 의원. 그러나당시 직업상담원의 신분안정 주장은 여야를 막론하고 환경노동위 소속 상당수 의원의 공통된 의견이기도 했다.

왜곡된 정보로 불필요한 갈등을 확대하기보다는 직업상담원의 신분안정을 비롯한 고용안정사업의 발전을 위해 노동부 직원들이 모두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는 모습이 보기 좋을 것 같다.

연윤정 기자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