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19 금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취재수첩
<취재수첩> 다시 생각해보는 `근로자의 날`
정부가 지난 1일 '제40회 근로자의 날'을 맞아 364명의 노사 관계자들에게 정부포상을 실시한 것을 지켜보면 뭔가 모를 아쉬움이 남는다.

올해도 어김없이 훈장 수여자 대부분의 노동자나 노조간부들은 한국노총 출신들로 구성돼 있었다. 훈장을 받은 사용자 대부분도 한국노총 사업장 출신이긴 마찬가지다. 모든 노동자의 축제라는 노동절이고 보면 무언가 어색하다. 상 받은 이들을 나무라는 게 아니다.
노동부에 따르면 양대노총 모두에게 정부포상 대상자를 추천해달라고 요청을 했다고 한다. 한국노총은 대상자를 추천한 경우고 민주노총은 추천하지 않아서 어쩔 수 없었다는 설명이다.

민주노총 역시 할 말은 있었다. 민주노총측은 "한쪽에선 노동절 정신으로 싸우며 구속·수배되는 동안에 다른 한쪽에선 과거 정권이 만든 '근로자의 날' 정신에 맞는 사람들에게 상을 주었던 구태가 반복되고 있는 것"이라며 "근로자의 날 정부 포상은 없어져야 할 대상"이라며 일축했다.

이는 올해도 재현된 '노동절'과 '근로자의 날' 논쟁과 맥을 같이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노동자들이 피 흘려 얻은 노동절이란 제 이름을 찾아주자는 것이고, 정부는 노동절이라는 명절 취급하는 이름을 쓰기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언제까지 이같은 평행선을 지속할지 숙고할 때다. 정부가 5월1일을 '근로자의 날'이라 고집하며 '반쪽 잔치'로 끝날 정부포상을 반복한다면 정부포상을 받는 이들의 진가도 상대적으로 떨어질 수밖에 없는 노릇 아니겠나.
어쨌든 3월10일이던 '근로자의 날'이 지난 94년부터는 5월1일로 바뀌었다. 이제는 노동절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다시 한번 새겨보면서 '근로자의 날'과 정부포상에 대해 진정한 의미의 노동자 참여를 이끌어낼 방안을 모색할 시점이다.

연윤정 기자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