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2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한국통신노조, "비핵심 사업 분사 수용 못해""통신시장과 구조를 전혀 모르는 탁상정책"
전윤철 기획예산처 장관이 지난 18일 언론 인터뷰에서 한국통신과 한국전력 등 공기업들의 비핵심사업들을 자회사로 떼어내 대거 분사시키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한국통신노조는 22일 성명을 내어 "통신시장과 구조를 전혀 모르는 탁상정책"이라고 반박했다.

노조는 "현재 세계 통신업체는 효율성 향상과 국제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해 종합화되는 게 추세"라며 "한국통신을 핵심사업 분야만 남기고 분사화한다면 국제경쟁력 약화는 물론, 자본과 기술 종속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노조는 이어 "한국통신 구조에 결정적 변화와 고용문제를 초래할 분사화와 관련해 전혀 내부의 의견 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결정하고 발표하는 것은 과거 독재정권의 권위주의적 관행과 다름 없다"고 덧붙였다.

김동원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