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31 토 07:3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외국인근로자 입국비용·임금 천차만별
국내에 들어와 있는 외국인 근로자들이 한국 입국에 들인 비용은 평균 3930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개발연구원은 지난해말 '성남 외국인 노동자의 집' 등의 도움을 받아 외국인 근로자 20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이들이 한국 입국을 위해 쓴 교통비, 알선업자 수수료, 여권 발급 비용 등을 합친 비용이 이같이 조사됐다고 10일 밝혔다.

국적별로는 중국 조선족이 7500달러로 가장 많았고, 방글라데시인 4900달러, 조선족을 제외한 중국인 4200달러, 스리랑카인 2200달러, 필리핀인 1900달러 등의 순이다.

또 산업연수생으로 입국한 근로자들은 평균 2900달러인데 비해 불법 입국한 근로자들은 평균 4600달러로 훨씬 많은 비용을 지출했다.

입국에 걸린 시간은 평균 13.4개월이었으며 국적별로는 조선족이 19.8개월, 방글라데시인 14.9개월, 스리랑카인 12.9개월, 중국인 11.6개월, 필리핀인 9.5개월로 나타났다.

한국을 취업국으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조사대상의 81.2%가 '높은 임금수준'을 꼽았고 7.8%가 '한국에 대한 좋은 이미지', 5.4% '아는 사람의 권유'라고 응답했다.

또 처음부터 불법체류자인 집단의 월평균 소득(95만원)이 산업연수생의 평균소득(88만원)보다 많았으며 월평균 32만원을 생활비 등으로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적별 소득액은 중국인이 106만원, 조선족 104만원인 반면 필리핀 출신 근로자는 85만원으로 가장 낮았다.

수원=남경현기자 bibulus@donga.com

남경현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