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31 토 07:3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勞, 경영참여 요구 봇물
  • 김홍열 이심기 기자
  • 승인 2003.04.09 11:13
  • 댓글 0
노동조합의 경영 참여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회사의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이사회에 자신들의 대표를 참여시키고 투자 등 중요 사항에 대해 자신들과 사전에 협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기업들이 이에 대해 경영권은 회사의 고유 권한인 만큼 협상 대상이 될 수 없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어 올해 단체협상에서는 노조의 경영 참여가 중요 쟁점이 될 전망이다.

기업들은 특히 노조가 경영에 참여할 경우 일관된 경영활동이 불가능해 경쟁력 약화가 불가피하다며 긴장하고 있다.

8일 재계와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산하 금속산업노동조합연맹에 올해 임단협 안에 국내외 공장 신설 등 경영권 변동에 대한 노사 사전 합의와 노사공동위원회 기능 강화 등을 포함시키라는 지침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금속노련 산하 일부 노조는 회사 측에 낸 올해 임단협 안에서 노조위원장의 이사회 참석을 요구했다.

이 회사 노조의 임단협 안에는 노사공동위원회를 구성, 해외 공장 신설 등을 노사 합의를 통해 결정토록 하자는 조항도 들어 있다.

SK글로벌 사태로 홍역을 치른 SK㈜ 노조는 최근 SK사태와 관련해 부실 경영진 퇴진과 구조조정본부 해체, 독립경영 강화 등을 공식 요구했다.

두산중공업의 경우처럼 올해 단체협약이 예정돼 있지 않은 대형 사업장은 산별교섭을 통해 기본협약을 관철한다는게 노동계의 방침이어서 기업들은 올해 춘투가 당초 예상 이상으로 심각해지지 않을까 바짝 긴장하고 있다.

민주노총 등은 주5일 근무제 실시 및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대우 철폐도 주요 요구사항으로 들고 나왔다.

노사 공동으로 초과 노동시간 제한을 위한 '노동시간 단축위원회'를 설치하고 노사 동수의 '감시.감독위원회'를 구성하자는 것.

재계 관계자는 "노조의 경영 참여가 허용될 경우 경영활동의 파행과 의사결정 지연으로 기업 경쟁력이 심각한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며 우려했다.

김홍열.이심기 기자 comeon@hankyung.com

김홍열 이심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열 이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