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7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표준생계비 3.66명 기준 311만8,096원”민주노총, 단위노조 임금인상률 기준으로 활용

민주노총이 17일 조합원 생활실태조사결과를 토대로 올해 표준생계비를 조합원 평균 부양가족수 3.66명 기준, 311만8,096원으로 발표했다.

민주노총이 발표한 표준생계비를 가구별로 환산해 보면 △단신 가구 127만1,616원 △2인 가구 199만8,452원 △3인 가구 250만4,131원 △4인 가구 3,43만4,381원 등으로 지난해에 비해 가구별 6.7%∼7.5% 상승한 금액이다.
특히 조합원 실태조사결과 지난해 민주노총 조합원 평균 임금은 200만7,237원으로 평균 부양가족수인 3.66명 가구를 기준으로 할 때 표준생계비와 111만859원의 차이를 보이고 있으며 표준생
계비 대비 임금 비중도 64.3%에 그치고 있다.

표준생계비는 지난해 10월부터 한달 간 실시된 조합원 실태조사결과와 지난해 12월 물가를 기준으로 산정된 것이며 ‘우리 사회에서 보편적이고 정상적인 문화생활을 하면서도 건강하게 사는 데 드는 비용’을 의미한다.
또한 올해 표준생계비는 식료품비, 주거비, 광열수도비, 피복비, 교육비, 보건위생비 등 10개의 부문별로 비용을 산출해 합산한 것으로 올해에는 세부 품목별 물가인상에 따라 식표품비가 가구별로 15.8%∼19.59% 크게 상승했다.

이와 함께 광열수도비도 각 세부품목 단가상승에 따라 12.5% 이상 상승했으며 피복비, 교육비, 조세공과금 등도 큰 폭으로 올랐다. 반면 교통통신비의 경우 이동통신비 감소 등으로 0.5% 소폭 상승하는 데 그쳤으며 보건위생비는 5인 미만 사업장의 직장건강보험 가입 등으로 5.1%∼10.4%까지 크게 줄었다.

한편 민주노총은 올해 임금인상률을 지난해 표준생계비를 기준으로 11.1%로 확정한 바 있다. 민주노총은 "올해 표준생계비 조사가 늦어져 올해 민주노총 임금인상률에는 반영되지 못했다"며 "표준생계비 품목별 자료를 각 단위노조에 배포해 단위노조 임금인상률 마련에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김재홍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