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8 수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새 정부, 사회통합과 민족화해 이루길"양대노총, 대통령 취임식 관련 성명

양대노총은 대통령 취임식을 하루 앞둔 24일 각각 성명을 발표해 새 정부에게 중단없는 개혁과 사회통합, 민족화해 정책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한국노총은 이날 성명에서 "소득양극화 현상을 해소하며 사회통합과 경제정의를 실현해 나가야 한다"며 "이를 위해 비정규직노동자, 외국인노동자, 노인, 장애자 등 사회적 약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차별 없고 평등한 복지국가 건설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치개혁, 재벌개혁을 지속적으로 단행해 개혁에 성공한 대통령으로 역사에 남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국노총은 이밖에도 새 정부에 구속노동자 사면, 손배·가압류 제도개선, 고용안정과 일자리 창출, 물가와 집값 안정, SOFA개정과 북핵문제 해결, 지역주의 타파와 국민통합 등을 주문했다.

민주노총도 이날 "임기 5년 내내 사회통합과 민족화해를 위해 한길로 나가는 정부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또 "노동문제 등 사회정책 관련 대선공약을 꼭 지킬 것"을 요구하면서 "노동부를 전면개혁해 명실상부하게 노동자를 위한 노동정책을 펼칠 수 있게 실질조치를 취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노무현 정부가 빈부격차 해소와 민족화해를 위해 추진하는 정책들에 대해서는 한계가 있다 하더라도 아낌없는 지지를 보낼 것"이라면서도 "재벌과 미국의 압력에 밀려 신자유주의와 대북 적대정책을 밀고 나간다면 강력히 견제하고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은정 기자(ssong@labornews.co.kr)

송은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