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0 수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한국노총 개혁과제 일부 부결중집 신설규정안 삭제…런닝메이트 선거방식 도입키로

한국노총은 지난 20일 회원조합 대표자회의를 열어 오는 26일 정기대의원대회에 상정할 개혁방안과 민사당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으나 대부분 부결돼 당초 원안보다 대폭 후퇴한 안이 대의원대회에 상정될 예정이다.

개혁특위가 7개월에 걸친 활동을 통해 제출한 과제 중 이번 정기대의원대회에서 처리를 요청한 규약개정안 가운데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중앙집행위원회 신설규정이 삭제됐으며 여성할당제 도입은 선언적 결의만 해 각 조직에 권고하기로 했다. 의무금 인상안도 부결됐다. 이와 관련, 한국노총 내부에서는 "개혁특위에서 실시한 조합원 설문결과, 대표자회의가 가장 먼저 개혁돼야 한다는 지적이 있었는데, 대표자회의에서 개혁방안을 확정하려하니 한계가 노출될 수밖에 없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반면, 개혁특위가 장기과제로 제출한 산별조직 통합을 적극 추진해 5개 대산별로 조직개편한다는 것과 '양노총 공동협의기구'를 구성해 양노총 통합을 전제로 한 공동건물 사용 추진, 그리고 위원장·사무총장 런닝메이트제 도입 등 선거방식 개선 등은 원안대로 통과됐다. 또한 노총위원장이 정계진출할 경우 전국대의원대회 결의를 얻도록 하는 방안도 통과됐다.
한편 민사당 활성화를 위해 한국노총 내부에 산별대표자로 구성된 '당 발전특위'를 구성하기로 했으나 재정확충 방안으로 제시된 노총위원장 등 대표자들의 특별당비 납부안은 통과되지 못했다.

이와 관련해 관심을 모았던 개혁특위 논의 결과가 결국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는 비판과 함께 재정대책이 없는 '당 발전안'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송은정 기자(ssong@labornews.co.kr)

송은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