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9 금 09:33
상단여백
HOME 칼럼 취재수첩
<취재수첩>-타협은 없다?
"타협은 없다. '항복'만 있을 뿐…."
최근 두산중공업, 가톨릭중앙의료원(CMC) 노조 간부들이 "답답하다"며 공통적으로 토로하는 말이다.

두산중공업 사측은 단체협약 일방해지로 무단협이라는 '칼자루'를 쥐고 노조의 가장 기본적인 전임자, 고용안정 협약, 교섭 틀까지 바꾸려 하고 있다. 전임자 13명 가운데 6명 축소, 단협에 명시된 고용안정조항 개정, 산별노조를 인정하지 않는 집단교섭 포기 등 노조가 받아들이기 힘든 안을 고집하고 있는 것이다. 노조가 대폭 양보 의사를 밝혔는데도 회사는 전임자 업무복귀 통보 등 "양보는 있을 수 없다"는 강경자세다.

CMC 경영진은 아예 대화 창구를 닫아 버렸다. 벌써 석 달 가까이 '선 복귀' 주장만을 녹음기처럼 되풀이하고 있을 뿐, 노조의 무수한 교섭 요청엔 아무런 대꾸도 않고 있다. 노조가 명동성당 내 5개 천막을 철거하는 등 유연한 자세를 보이고 양보할 수도 있다는 메시지와 함께, 전향적인 교섭을 요구했으나 "입장엔 변화가 없다"는 대답만이 돌아왔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두 사업장을 두고 "백기항복을 요구하고 있다"거나 "노조 죽이기다"라는 비난이 노동계 안팎에서 터져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그런 한편, 노동계는 최근 매일경제신문의 <한국은 노조공화국인가>라는 연재기사로 시끄럽다. 노동계 실태를 매우 비판적 시각에서 조명한 까닭에 노동계가 "악의에 찬 왜곡기사"라며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이 매일경제 기사의 사실여부는 물론, 경제단체의 자금 협찬 문제를 제기하려는 게 아니다.

두산중공업과 가톨릭중앙의료원 상황만을 지켜봐도 '한국은 노조공화국인가' 보다는 '한국은 사용자공화국인가'라고 묻는 게 대답을 찾기가 훨씬 쉬울 것 같다는 얘기를 하고싶을 뿐이다.
김소연 기자(dandy@labornews.co.kr)

김소연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