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임금교섭 '순항'
올해 임금교섭이 지난해보다 다소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부가 2일 발표한 `임금교섭 타결현황'을 보면, 올 들어 5월 말까지노동자 100명 이상인 사업장 5116곳 중 33%인 1686곳이 임금교섭을 타결한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타결률이 30.6%였던 데 비해 다소 높은 수치다.

그러나 노동자 5000명 이상의 대규모 사업장은 전체 40곳 중 22.5%인9곳만이 임금협상을 타결해, 지난해 같은 기간의 타결률 28%에 비해 낮은 수준을보이고 있다.

임금교섭을 끝낸 사업장의 협약 임금인상률은 평균 7.4%로 구제금융의여파가 컸던 지난해 같은 기간의 1.0%보다 6.4%포인트 상승했다.

1 산업별로는 제조업(8.5%), 도소매소비자용품수리업(7.6%) 등의 인상률이높은 편이고 전기가스수도사업(4.5%), 부동산임대사업 서비스업(5.4%) 등은상대적으로 낮았다.

타결업체 가운데 85.3%인 1439곳은 임금을 인상한 반면, 244곳은 임금을동결했으며, 임금을 깎은 사업장은 3곳에 불과했다.

오상석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